'이야기가세상을바꾼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이야기가 세상을 바꾼다' 충남도서 저자초청 독서토론회 열려

가을은 뭐니뭐니해도 독서의계절이 아닌가 싶다. 사실 가을을 부르는 단어가 워낙 많아 일일이 기억하기도 힘들다. 그렇지만 우리가 잊지 않고 기억하는 건 '천고마비의 계절' '독서의계절' 로 부르니 가장 대표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는것 아닐까.

 

가을이 부쩍 성숙해지고 있는 2일 충남도는 도청 대회의실에서 ‘독서계절’을 맞아 ‘이야기가 세상을 바꾼다’의 저자이자 미래상상연구소 대표인 홍사종(59세)숙명여대 교수를 초청해 독서토론회를 열었다.

 

 

독서토론회사진제공 : 충청남도청


 문화체육관광국 직원들, 미래상상연구소 대표와 토론회 가져

이날 독서토론회는 저자특강, 직원 독서소감 발표, 저자와 함께하는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특히 저자가 직접 토론회에 참여하여 직원들과 진솔하고 담백한 대화의 시간을 갖고 상상력을 가미한 스토리텔링 문화전략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야기가 세상을 바꾼다’는 최근의 문화흐름을 새로운 시각에서 분석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한편 이야기의 상품성·문화성·미래성에 대하여 강조하며 ‘모세혈관 문화운동’(읍·면·동까지 문화혜택을 골고루 나눔)을 주문하는 내용이다.

특히 이번 독서토론회의 화두는 ‘상상력’으로, 현실의 문제해결책은 역발상에서 찾는 방법을 토론함으로써 도 문화정책을 이끌어갈 직원들에게 새로운 자극이 되었으며 문화행정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다는 평가다.

박정주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앞으로는 문화정책도 스토리텔링이 접목되어야만 성공할 수 있으며 단지 살기 좋은 농촌이 아니라 문화가 흐르는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들기 위해 다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야기는 곧 역사 문화 경제 사회 모든 분야에 접목이 가능한 최첨단의 그 어떤 기술보다 우월한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