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곤 국장은 물러나는 자리에서 진중권 교수의 지적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로서는 억울한 일이어서 풀어야 한다고 생각한 듯 싶다. 


"진중권 교수는 사실이 아닌 일을 두고 글을 마구 보내놓고, 내게 정치적이라고 한다" 며 입장을 밝혔다.

자 그럼 이 발언에 대해 해석해보자.


첫째 기준은 그가 평소에 정치적 발언을 해왔는가 여부이다. 우리국민들은 이런 점을 명확히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다. 따라서 미루어 짐작을 할 수 밖에 없는데 보도국장인 위치와 그의 말실수를 제보한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감안해 보면 평소 적지 않은 정치적 발언을 해 온 것 아니냐는 의혹을 가져볼만 하다. 그러나 확실하지 않으니 근거로 삼기에는 부족하다.


둘째로는 발언 장소와 시기를 보아야 하는데, 김시곤 보도국장의 발언은 일반 교통사고의 나란히 놓고 보는 우를 범하면서 문제로 불거지게 되었다. 그러니까 불확실한 그의 정치적 성향으로 보았을 때 의심의 여지는 충분하나 그렇다고 의도적인 정치적 발언이라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이야기다.


따라서 이번에 엄중히 책임을 물어 사임을 한 일로 그의 말 실수에 대한 책임은 충분하다는 생각이다.


그런데 그는 길환영 KBS사장을 언급하며 사장직에 어울리지 않고 언론가치관도 없이 박근혜 대통령만 보고 가는 인물이며, 윤창중 사건을 톱뉴스에서 빼라는 지시도 한 적이 있다는 폭로까지 서슴치 않았다. 그가 평소에 이런 불합리한 처사에 대해 바로 잡아야 겠다는 소신이 있었거나 아니면 개인적으로 관계가 좋지 않아 혼자 죽을 수 없다는 심리일지도 모른다. 어찌 되었든 윤창중 사건은 사건 자체가 엄중하기도 하지만 워낙 특이한 사건이었기 때문에 기억하는 이들이 많은 상황에서 이런 추가적인 폭로까지 더해지니 오래오래 기억될 일로 되어 가고 있다.


지금도 여러 커뮤니티 사이트의 패러디에는 윤창중이 팬티만 입고 있던 장면이 사용되고 있으며, 길환영 사장이 그의 뉴스를 톱뉴스에서 빼라는 지식를 한 일이 얼마나 다시 언급되게 될지는 모르지만 보도를 통제한 일이다 보니 적지 않은 파장이 있을 것이고 보면, 윤창중은 때 아니게 얻더맞은 부위에 다시 한번 날아온 돌을 맞은 셈이 되어 버렸다. 그러게 왜 그런 일에 엮여서...


변희재는 이런 일련의 과정을 보고 "상식적인 언론인의 희생" 이라며 추켜세우기도 했으나 점점 관심을 잃어가는 모습에 더 쎈 발언을 할 걸 하는 후회를 하고 있는 것 아닐까 하는 생가도 든다. 





정치적으로 보는 시각


세상일에 정치적이지 않은 일은 없다. 그런데도 정치적으로 이용하거나 악용하는 것 아니냐고 힐난하는 목소리가 들린다는 것은 참으로 우스은 일이 아닐 수 없다. 정치가 비록 그리 좋은 이야기를 듣는 쪽은 아니라지만 그렇다고 무턱대고 비아냥댈만한 대상도 아니기 때문이다. 


학생들이 노란리본을 달고 촛불집회를 여는 것을 두고, 정치적으로 일부 어른들이 이용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는데, 사실 그말은 오해일 뿐이다. 학생들의 집회 자체가 이미 정치의 한 자락이라는 것이다. 우리가 구별해야 할 것은 정치적이냐 아니냐를 따지는 무지몽매한 생각에서 벗어나 어떤 세력과의 연계가 있었느냐는 구체적인 의혹제기가 있었느냐 여부이다. 공식화된 근거도 없이 단지 의혹만으로 학생들의 의도를 왜곡하는 것도 문제지만, 순수한 의도가 아닌 남들에게 사주를 받아 촛불집회를 열었다는 식의 발언은 참으로 후안무치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러니까 구체적인 정황근거가 없음에도 추측만으로 이용당하는 학생들이라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는 이야기다.

이야기가 조금 새고 말았는데, 세월호 유가족의 행위 마저도 정치적으로 이용당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을 하는 이들을 보면 그들이 양심에는 털이 나 있는 것 아니냐느 생각을 해본다. 


수백명의 단원고 학생들이 억울하게 희생되었고, 그 중 일부 학생의 유가족이 이런 상황에서 딴 맘을 먹었을지 여부는 우리가 알 수 없다. 그러나 설혹 그런 사람이 한두명 나온다고 해도 전체 유가족의 진의를 의심하는 발언을 함부로 할 수는 없는 일이다. 미리 떡밥을 뿌려놓고는 실제 예측한 일의 일부가 사실로 드러나면 "이봐라. 정말이잖으냐' 라고 해놓고 일부의 일을 전체의 것으로 바꿔 버리는 화술에 이용하고 있는 것.


그러니까 정치적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의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정부와 관련된 어떤 항의표시도 가만히 두고 볼 수 없는 것이다. 실제 그렇든 아니든 일단 정치적이라고 보이는 일마다 한번씩 언급해 두어야 나중에 자기 입장을 내세울 때 유리한 위치에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마구 찔러 보는 식이다.


정부 관련 언급만 해도 다 정치적으로 이용당하고 있다고 하니, 쓴웃음만 나올 뿐이 아닌가.

이번 김시곤 국장의 일은 조 금 다른데 평시가 아닌 세월호 참사가 벌어져 수습하고 있는 마당에 교통사고 건수와 비유하는건 참 일부러 할래도 하기 힘든 실수 아닌가. 말로 이렇게 무너지다니 개인적으로는 안타까운 생각마저 든다. 그러나 이미 보도화 된 이상 그냥 넘어 갈 수 없는 일 아닌가. 그말에 상처 입은 사람들의 마음은 달래주어야 할 것이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