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새정치연합을 보고 있노라면 진퇴양난 이라는 사자성어가 절로 떠오른다.

분명 세월호정국은 새누리당에 불리한 일이므로 사고수습과 대책마련에 능력을 보여준다면 기울어져 가는 지지세를 되롤려 놓을 수 있었을 터인데, 재보선 과정에서 민심을 정확히 읽지 못하는 바람에 참패를 하고 말았다.

 

박영선 원내대표가 세월호유가족의 뜻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연이어 헛발질을 하고 말았지만 그렇다고 원내대표이자 비대위장인 자리가 갑자기 아무 의미 없어지는 것은 아닐진데, 일부 강경파 의원들이 이상돈 교수 영입을 격렬한 반대를 하고 나선 것은 그들 스스로도 소통엔 실패하고, 아군과 뜻이 다르다 하여 적군을 도와주는 의미의 언행이 되어 버렸다. 당내 의견수렴과정이 부족했다고 비판하는 강경파 스스로도 같은 오류를 범하고 있는 것을 진정 모르는 것일까.

 

특히 정청래 의원은 그간 남들이 하지 않거나 외면하는 일을 추진함에 있어서 남다른 행보를 보여온 점도 있지만 당이 중요한 일을 앞두고 있는 사이에 툭툭 자신의 주장을 거리낌 없이 말함으로서 국민들이 보기에는 화합이 되지 않는 야당이라는 이미지를 만들어 내는데 일조하는 모양새다.

 

재보선 참패는 세월호 민심이 그것에 지나치게 올인해서는 안된다는걸 말해준 결과였다. 즉, 정치인들이 다른 일도 돌보고 각 지역구도 챙기면서 세월호정국을 유리하게 끌고 가는 능력을 보여야 하는데, 어찌된 일인지 올인을 하고 있으면서도 성과를 못내면서 야당의 지지도는 계속해서 하샹세를 타고 있다.

 

마찬가지로 박영선 원내대표가 비록 두번의 아쉬운 합의를 통해 지도력에 흠집이 생기긴 하였으나 이상돈교수건만이라도 잘 합의 하여 대의를 추구하였다면 좋았을 텐데, 문재인 낙선에 힘을 모은 인사를 어찌 받아 들이겠느냐며 얼토당토 않는 배짱부리기에 자존심이나 내세우고 있으니 어느 국민들이 반겨하며 지지를 확인해 줄 수 있을까. 오히려 속이 좁다 말하는 사람이나 늘어날 뿐.

 

새정치연합은 앞으로 잃어버린 신뢰를 되찾는데 엄청난 공을 들여도 될까말까한 최악의 상황에 처해 있다. 위기를 모르고 포용의 정치를 해도 모자랄 판에 니편 내편 가르고 우리편 아닌 사람은 다 배척하겠다는 태도는 결코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없음을 하루속히 깨달아야 할 것이다. 기존의 지지자들이 이번 이상돈교수에 대한 배타적인 강경파들로 인해 대거 떨어져 나갔을 것이라는 추측은 쉽게 가능하다. 여론의 추이만 보아도 알 수 있는 일이며, 아쉽고 또 아쉬운 결과였다. 왜 합리적 인사를 받아 들이지 못하겠다고 한 것일까. 도무지 이해할 수도 이해하고 싶지도 않은 어리석은 선택이었다.

신고